문화·연예

'친한 예능' 김준호, 짜릿한 '어묵볶음' 탄생

한국인팀과 외국인팀, 한식 요리 도전

(프라임뉴스) MBN ‘친한 예능’ 한국인팀과 외국인팀이 한식 요리에 도전한다. 더욱이 요리 이후 집단 반발 사태가 발생했다고 전해져, 그 뒤에 숨겨진 음모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매주 화요일 밤 11시 방송되는 MBN ‘친한 예능’은 우리나라를 누구보다 사랑한다고 자부하는 외국인과 한국인이 하나된 마음으로 치열하게 대결하는 리얼 버라이어티. 오는 14일 방송에서는 제주도로 떠난 8인방의 두 번째 대결이 공개되는 가운데, 한국인팀과 외국인팀이 한식 요리에 도전장을 내밀었다고 해 관심이 모아진다.


이날 한국인팀과 외국인팀은 페어를 이뤄 각기 다른 한국음식을 만들게 됐다. 이때 로빈 데이아나와 어묵볶음을 만들고자 한 김준호는 간장 세 큰 술에 설탕을 무자비하게 쏟아 부어 모두를 경악케 했다는 후문이다. 여기에 탄내까지 더해진 김준호 표 어묵볶음의 맛에 팀원들은 서로 다른 짜릿한 반응을 쏟아냈다고 해 그 맛에 궁금증이 고조된다.


이와 함께 이용진-샘 오취리는 계란 말이에 도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프라이팬을 잡은 이용진의 자신만만한 손길과는 달리 거뭇하게 타기 시작한 계란 말이가 안습을 자아냈다. 이에 난색을 표한 샘 오취리에 이어, 계란 말이의 맛을 본 팀원들은 입을 떡 벌린 채 말을 잇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용진은 “이건 탄 게 아니고 바삭바삭한 거야”라며 끝까지 기세등등한 자태를 유지했다고. 이에 이용진이 만든 바삭한 검은 맛 계란 말이에도 궁금증이 증폭된다. 더욱이 이용진은 누군가의 요리에 “이거 사람 먹는 거 아니다”라며 혹평을 쏟아냈다는 후문이어서, 각 페어가 어떤 요리를 내놓았을지 관심이 높아진다.


그런가 하면 요리 후 촬영장에는 집단 반발 사태가 발생했다는 전언이어서 궁금증을 자극한다. 특히 공개된 스틸 속에는 항의를 쏟아내는 김준호-데프콘-샘 해밍턴의 모습이 담겨있는 바. 요리 시간 뒤에 숨겨진 음모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치솟는다.


파워 업 웃음 장착 리얼 버라이어티 MBN ‘친한(親韓) 예능’은 14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포토리뷰

더보기

경제

더보기

중기·벤처

더보기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레지스 블록체인, 2019 블록체인 진흥주간 참여
(프라임뉴스) 블록체인기술연구소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개최하는 ‘제 2회 블록체인 진흥주간’ 행사에 참여하여 자체 개발한 프라이빗 블록체인 솔루션 레지스 엔터프라이즈 및 관련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시범사업 전시회를 지난 16일 열었다. 올해 2회째를 맞는 블록체인 진흥주간은 지난 16일~18일 서울 코엑스에서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다. 3일 동안 진행되는 블록체인 콘퍼런스에서는 국내외 전문가의 기조 강연과 블록체인 공공·민간 시범사업 성과에 대한 발표 등이 이어졌다. 행사에 참가한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레지스 팀은 2019 블록체인 시범사업 전시회를 위한 홍보부스를 열어 기존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한계점과 이에 대한 솔루션으로 자체 개발한 ‘레지스 엔터프라이즈’ 및 자체 프로젝트에 대해 소개했다. 레지스 엔터프라이즈는 방위사업청, 한국 인터넷 진흥원, 대한민국 국방부 등 정부 및 공공기관 등 여러 파트너를 통해 기술력을 인정받았으며, 방위사업청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방위산업 및 국방부 군수물자 입찰 평가 과정 등 다양한 업무 프로세스에 적용될 예정이다. 레지스 측은 이번 행사에는 정부가 선

소상공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