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알레한드로 쟈마테이」과테말라 대통령 취임식 경축특사 파견

(프라임뉴스) 신기남 도서관정보정책위원장은 1.14.(화) 오후 과테말라시티에서 개최된 「알레한드로 쟈마테이」과테말라 대통령 취임식에 우리 정부 경축특사로 참석했다.



이번 취임식에는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장이 동행했으며, 콜롬비아, 엘살바도르, 온두라스, 파나마 정상 등 50여개 국가에서 경축특사단이 참석했다.


신기남 특사는 1.14.(화) 오전 「쟈마테이」대통령을 별도로 예방하여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축하 인사와 함께 양국 간 우호협력관계 확대를 희망하는 대통령 친서를 전달했다.


신 특사는 그간 과테말라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노력을 지지해 온 데 대해 사의를 표하고 향후에도 변함없이 지지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인프라, △농업, △전자정부, △치안, △보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이 강화되기를 희망한다고 하고, 과테말라 경제.사회 발전에 기여해 온 우리 동포들에 대한 대통령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였다.


「쟈마테이」대통령은 우리 대통령 경축특사의 취임식 참석에 감사를 표하고, 앞으로 보다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관계를 심화·확대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쟈마테이」대통령은 특히 한국국제협력단[KOICA]을 통한 개발협력사업과 중미통합은행[CABEI]을 통한 인프라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양국 간 이러한 분야에서 협력이 강화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또한, 우리 동포들과 기업들이 과테말라 경제.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것을 평가하고 한인사회에 대한 지원 의사를 표명하였다.


한편, 신 특사는 1.13.(월) 저녁에 과테말라 내 우리 동포 대표 20여명을 초청하여 간담회를 개최하고 우리 동포사회의 활동과 애로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격려하였다.


포토리뷰

더보기

경제

더보기
벤처 생태계, 민간 중심으로 확 바뀐다!
(프라임뉴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중기부)는 벤처 생태계를 지탱하고, 혁신을 이끌 양대 법안인 「벤처투자 촉진에 관한 법률」과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 개정안이 11일 공포됐다. 이날 공포된 「벤처투자법」은 중소벤처기업부 출범 이후 발의한 1호 제정 법안으로 「중소기업창업지원법」과 「벤처기업법」에 흩어져있는 투자제도를 통합해 독자 법안화하는 것이다. 벤처캐피탈과 엔젤 투자자를 벤처 생태계를 구성하는 핵심 주체로 인정하고 육성하려는 의지가 담긴 법안이며, 새로운 투자제도 도입, 운용사에 우선손실충당 요구 금지 등을 통해 국내 벤처투자 수준이 스탠다드에 맞추어 한층 도약하는 계기가 되는 법안으로서 의미가 크다. 「벤처투자법」 법안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국내법상 조건부지분인수계약을 처음으로 규정한다. 투자 지분율 산정을 후속 투자자가 평가한 기업가치에 연동하는 계약이다. 미국 실리콘밸리에서는 기업가치 측정이 어려운 초기창업기업 투자에 널리 활용되고 있다. 유망 초기기업 등을 발굴해 초기 투자금을 공급하고 보육하는 창업 기획자(액셀러레이터)에 대해서도 전문인력, 자본금 등 일정한 자격 요건을 갖추면 벤처투자조합(투자펀드) 조성을 허

중기·벤처

더보기

소상공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