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단짠단짠은 이제 그만~”…올바른 식습관은?

(프라임뉴스) 각종 질병의 근원 중 하나인 단맛과 짠맛 줄여서 ‘단짠’이라고 불리는 이 맛에 중독된 사람들이 많다.



짠맛은 단맛을 부추기고, 단맛은 짠맛을 부드럽고 약하게 하기 때문에 그 맛에 길들여져 중독되면 비만이 되기 쉽다. 또한 염분과 당분을 과잉 섭취해 고혈압은 물론 암 예방에도 영향을 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국가암정보센터에 따르면 짠 음식을 많이 섭취한 사람일수록 적게 섭취한 사람보다 위암 발병이 4.5배로 높다고 한다.


건강을 위해서는 지금부터 입맛을 바꾸려는 식습관 훈련이 필요하다. 그 구체적인 방법을 알아본다.


첫째, 제때에 먹어야 한다.


신체리듬에 맞춰하는 규칙적인 식사는 과식을 방지한다.



둘째, 골고루 먹어야 한다.


특정의 한 식품만 먹게 되면 영양불균형을 초래하며, 부족한 영양소로 인해서 건강이 안 좋아질 수 있다. 그러므로 여러 종류의 식품을 골고루 먹어 균형 잡힌 식사를 해야 한다.


셋째, 알맞게 먹어야 한다.


하루에 필요한 영양소를 알고 섭취해야 한다.


자신의 기초대사량 및 운동량에 따라 소비할 수 있는 칼로리가 있다. 거기에 맞춰 소비를 한다면 비만과 만성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넷째, 싱겁게 먹어야 한다.


짠맛의 과잉섭취는 고혈압을 비롯한 순환기계 질환의 주요 요인으로 하루 10g 이하로 줄이는 것이 좋다.


과도한 땀 배출로 인한 염분 섭취는 필요하지만, 필요 이상의 염분 섭취는 위암 발병 위험이 4.5배나 높다고 하니 짠맛에 대해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다섯째, 즐겁게 먹어야 한다.


즐겁게 하는 식사는 그 자체만으로도 만성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여럿이 함께하는 식사, 가족과 함께하는 식사 등 즐겁게 식사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포토리뷰

더보기

경제

더보기

중기·벤처

더보기
월드옥타, 유럽·CIS, 대양주 지역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 개최
월드옥타(세계한인무역협회, 회장 하용화)는 다음 달 13일부터 15일까지 프라하와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유럽·CIS와 대양주 지역 차세대들을 위한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를 연다. ‘함께 성장하는 차세대’라는 슬로건 아래 체코 프라하에서 개최하는 ‘유럽·CIS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에는 유럽·CIS 27개국 38개 지회 소속 차세대 임원과 각 지회별 지회장 추천을 받은 우수 차세대들이 참석한다. 같은 날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서도 대양주 2개국 8개 지회 차세대들이 한자리에 모여 ‘대양주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올해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는 대륙별 차세대 비즈니스 교류를 활성화하고, 지역 특성에 따른 창업지원 방향 및 월드옥타 앱 활성화를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한다. 한편, 대양주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에서는 참가자들의 기부로 코로나 19 확산을 방지하고 위기를 극복하는 데 작은 보탬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중국회원들에게 예방용품을 지원하기로 결정하는 등 사회공헌활동도 함께 하기로 했다. 월드옥타는 지난 1월 18일부터 차세대위원회 임원워크숍을 열어 올해 7개 도시에서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를 개최하기로 했다. 하용화 회장은 "차세대 리더스 콘

소상공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