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미세먼지 문제 대책 마련에 긴급추경, 인공강우 등 中정부와 협의

인공강우 실시 등 대책 마련할 것
노후화된 석탄 화력발전소 조기 폐쇄 등 검토할 것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오전 “중국에서 오는 미세먼지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국 정부와 협의해 긴급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지시 사항은 크게 세 가지로 '미세먼지 고농도 시 한중이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동시에 공동으로 시행하는 방안 협의', '중국과 인공강우 공동 실시 방안 추진', '한중이 함께 미세먼지 예보시스템 공동으로 만들어 공동대응하는 방안 추진'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인공강우 기술협력을 하기로 한중 환경장관회의에서 이미 합의했고, 인공강우에 대한 중국 쪽의 기술력이 훨씬 앞선다"면서 "서해 상공에서 중국과 공동으로 인공강우를 실시하는 방안을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정부는 중국과 공무원과 전문가등이 참여한 작업반을 구성하고 ▲인공강우 공동 실시를 비롯해 ▲공동미세먼지 예보 시스템 마련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공동 시행 등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어 중국 정부와의 협력과는 별도로 문 대통령은 추경을 긴급 편성해서라도 미세먼지 대책에 역량을 집중할 것을 요구하는 한편으로 30년 이상 노후화된 석탄 화력발전소 조기 폐쇄 검토를 지시하는 등  국내 요인의 미세먼지 저감 대책에도 지속적인 노력을 경주할 것으로 요구했다.

 

 

한편, 청와대는 6일 오후부터 자체보유 업무용 차량 운행 및 직원들의 출퇴근시 개인 차량 이용을 전면금지하는 등 청와대가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일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기간동안 보유 업무용 차량 51대 가운데 전기차 6대와 수소차 1대만 운행하고, 직원들도 같은 기간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근하기로 했다. 또한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시에도 직원 차량 2부제를 시행할 예정이다.


포토리뷰

더보기


중기·벤처

더보기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레지스 블록체인, 2019 블록체인 진흥주간 참여
(프라임뉴스) 블록체인기술연구소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개최하는 ‘제 2회 블록체인 진흥주간’ 행사에 참여하여 자체 개발한 프라이빗 블록체인 솔루션 레지스 엔터프라이즈 및 관련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시범사업 전시회를 지난 16일 열었다. 올해 2회째를 맞는 블록체인 진흥주간은 지난 16일~18일 서울 코엑스에서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다. 3일 동안 진행되는 블록체인 콘퍼런스에서는 국내외 전문가의 기조 강연과 블록체인 공공·민간 시범사업 성과에 대한 발표 등이 이어졌다. 행사에 참가한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레지스 팀은 2019 블록체인 시범사업 전시회를 위한 홍보부스를 열어 기존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한계점과 이에 대한 솔루션으로 자체 개발한 ‘레지스 엔터프라이즈’ 및 자체 프로젝트에 대해 소개했다. 레지스 엔터프라이즈는 방위사업청, 한국 인터넷 진흥원, 대한민국 국방부 등 정부 및 공공기관 등 여러 파트너를 통해 기술력을 인정받았으며, 방위사업청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방위산업 및 국방부 군수물자 입찰 평가 과정 등 다양한 업무 프로세스에 적용될 예정이다. 레지스 측은 이번 행사에는 정부가 선

소상공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