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자이크 복원 프로그램, 그 진실은?

딥페이크(Deep fake) 기반 합성 기술...
현행법 위반 소지도 있어...

최근 모자이크 복원 영상과 모자이크 복원 프로그램이 네트워크상에서 공유, 판매되고 있는데 실제 '복원'이 아닌 딥페이크(Deep fake) 기술에 기반한 것으로 여겨져 주의를 필요로 한다.

 

 

일본에서 정식 유통되는 성인 비디오(AV) 자료는 중요 부분에 모자이크 처리가 되어 유통되는 것이 일반적이나, 여러 이유로 모자이크 없이 유통되는 성인 비디오 자료들이 존재한다.

 

네티즌들은 모자이크 여부에 따라 유모, 노모 등의 줄임말로 영상을 구분하며, 일반적으로 동일한 영상이라면 모자이크가 없는 영상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그러나 이름이 알려진 AV 배우의 작품은 대부분 모자이크 처리가 되어 유통되고 있으며, 모자이크가 없는 경우는 이름 없는 신인 배우나 은퇴를 앞둔 AV 배우, 일부 유출 영상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지난 2018년 5월 중국 해커가 일본 AV 회사의 데이터베이스에서 600GB(기가바이트) 분량의 원본 AV 동영상 파일 등을 유출했다고 주장해 화제가 되었다.

 

해커는 일본 AV 회사가 금전 지급을 거부했다면서 자신이 해킹했다고 주장한 AV 여배우의 리스트와 함께 영상 판매 글을 올렸으며, 4주 동안 매주 비디오를 공개할 것이라고 글을 남겼다.

 

 

당시 이 글은 각종 커뮤니티에서 크게 화제가 되었고, 한 커뮤니티의 유저는 공동구매 형태로 노모 유출 영상 구매를 주도하기도 하였으며, 실제 일부 배우의 모자이크 없는 원본 영상이 인터넷상에 공개되면서 논란을 빚기도 했다.

 

최근까지도 유명 AV 배우의 이름이 들어간 노모 유출본이라고 주장하는 영상들이 인터넷상에 공개되는 일이 잦은 편인데, 특히 최근 들어서 그 빈도와 숫자가 증가하고 있다.

 

상기 현상으로부터 성인 비디오, 특히 유명 AV 배우가 출연한 성인 비디오의 모자이크 없는 영상에 대한 수요가 욕구가 상당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최근에는 이런 수요에 대한 대응으로 모자이크 복원 프로그램이 인터넷상에서 새로운 해결책으로 제기되는 상황이다.

 

실제 현재 유명 AV 배우의 모자이크 제거된(Uncensored) 영상으로 유포되는 대부분의 영상이 모자이크 복원 프로그램으로 복원한 영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성인 비디오 관련한 모자이크 복원 프로그램 관련한 이슈는 오래 전부터 존재해 왔다.

 

2017년 2월 구글에서는 자사의 인공지능(AI) 연구 프로젝트 중 하나인 '구글 브레인(Google Brain)'을 이용한 모자이크 제거 기술을 연구 중이라고 밝혔는데, 크기가 큰 픽셀(Pixel)로 나누어진 모자이크 사진을 점차 많은 픽셀로 이루어진 원본 사진에 가깝게 복원하는 기술로 해상도 높은 원본 사진을 복원하는 기술에 가깝다.

 

이를 위해 구글 브레인에서는 모자이크 결과 복원을 하고자 하는 이미지와 비슷한 결괏값을 보이는 고해상도 사진을 바탕으로 모자이크 사진의 여백을 채우면서 교차비교를 통해 원본에 가깝게 복원하는 업스케일링 기법을 사용한다.

 

이런 기술은 각종 영화에서 첨단기술로 자주 묘사되던 부분으로 CCTV 저해상도 영상에서 고해상도 이미지를 복원함으로써 용의자 추적에 용의하게 활용되는 등 그 사회적 효용성이 매우 클 것으로 기대된다.

 

 

그러나 많은 네티즌은 딥러닝에 기반한 모자이크 복원 기술을 모자이크가 존재하는 많은 성인 비디오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고, 실제로 기술 공개 이후 일부 네티즌들이 성인 비디오의 모자이크 제거 영상을 제작, 유포하는 일이 발생했다.

 

 

특히 최근 들어서는 유료 회원제로 운영되는 중국 일부 성인 사이트에서 일본의 성인 비디오 모자이크 복원본이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언어 장벽과 까다로운 회원 가입 절차 등으로 국내 이용자는 거의 없는 것으로 보이나, 모자이크 없는 성인 비디오에 대한 수요와 욕구를 고려할 때 향후 국내 네티즌들 사이에서 영상의 공유가 급증할 것으로 여겨진다.

 

더군다나 모자이크가 제거된 영상물의 유통 및 공유 외에도 모자이크 복원 프로그램을 직접 판매하는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러나 영상 전문가들은 모자이크 처리된 영상을 모자이크 없는 원본 영상으로 복원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얘기하며, 실제 해당 영상을 확인한 한 전문가는 "딥페이크(Deep fake) 영상으로 보인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실제 복원이라고 주장하는 영상은 이미지 보간으로 합성한 영상으로 모자이크의 복원을 통한 원본 영상이 아니었고, 그 완성도에서 실제 촬영본과는 큰 차이가 존재했다.

 

또한 유료로 구매하는 모자이크 복원 프로그램의 실제 구동 여부 확인이 어려운 점, 보간 가능한 모자이크 영상이 한정적이라는 점, 고성능의 컴퓨팅 파워를 요구하는 점, 품질 불만족 시 환불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점 등 어려움이 많다.

 

더불어 상기 프로그램의 이용과 이를 이용한 영상의 제작, 공유 등은 현행법상 음화제조, 음화반포, 저작권법 위반, 불법 정보의 유통금지 등을 위반할 소지가 있어 주의를 필요로 한다.


포토리뷰

더보기

경제

더보기

중기·벤처

더보기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레지스 블록체인, 2019 블록체인 진흥주간 참여
(프라임뉴스) 블록체인기술연구소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개최하는 ‘제 2회 블록체인 진흥주간’ 행사에 참여하여 자체 개발한 프라이빗 블록체인 솔루션 레지스 엔터프라이즈 및 관련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시범사업 전시회를 지난 16일 열었다. 올해 2회째를 맞는 블록체인 진흥주간은 지난 16일~18일 서울 코엑스에서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다. 3일 동안 진행되는 블록체인 콘퍼런스에서는 국내외 전문가의 기조 강연과 블록체인 공공·민간 시범사업 성과에 대한 발표 등이 이어졌다. 행사에 참가한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레지스 팀은 2019 블록체인 시범사업 전시회를 위한 홍보부스를 열어 기존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한계점과 이에 대한 솔루션으로 자체 개발한 ‘레지스 엔터프라이즈’ 및 자체 프로젝트에 대해 소개했다. 레지스 엔터프라이즈는 방위사업청, 한국 인터넷 진흥원, 대한민국 국방부 등 정부 및 공공기관 등 여러 파트너를 통해 기술력을 인정받았으며, 방위사업청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방위산업 및 국방부 군수물자 입찰 평가 과정 등 다양한 업무 프로세스에 적용될 예정이다. 레지스 측은 이번 행사에는 정부가 선

소상공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