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재계

檢, '정관계 골프 접대 의혹' 이호진 전 태광 회장 수사 착수

 

정관계 고위 인사들에게 '골프 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구승모 부장검사)는 금융정의연대 등 시민단체가 이호진 전 회장을 뇌물 공여, 업무상 배임,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배당받아 조사하고 있다.

 

이 전 회장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4천300여명에 달하는 전·현직 정관계 고위 인사들에게 골프 접대 향응을 제공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또 총수 일가가 지분 100%를 보유한 골프장 '휘슬링락'의 상품권을 태광 계열사들이 사도록 한 혐의도 있다.

 

금융정의연대와 태광그룹바로잡기 공동투쟁본부 등은 22일 서울중앙지검에 이 전 회장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하며 "골프 접대 등 로비로 보석 과정에서 특혜를 받은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며 수사를 의뢰했다.

 

이 전 회장은 수백억원대 횡령·배임 등 혐의로 2011년 1월 구치소에 수감됐다가 간암 등을 이유로 구속집행 정지와 보석 결정을 받아 7년 넘게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치렀다.

 

대법원은 올해 6월 이 전 회장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경법)상 횡령 혐의에 대해 징역 3년, 조세포탈 혐의에 대해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했다.


포토리뷰

더보기


중기·벤처

더보기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레지스 블록체인, 2019 블록체인 진흥주간 참여
(프라임뉴스) 블록체인기술연구소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개최하는 ‘제 2회 블록체인 진흥주간’ 행사에 참여하여 자체 개발한 프라이빗 블록체인 솔루션 레지스 엔터프라이즈 및 관련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시범사업 전시회를 지난 16일 열었다. 올해 2회째를 맞는 블록체인 진흥주간은 지난 16일~18일 서울 코엑스에서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다. 3일 동안 진행되는 블록체인 콘퍼런스에서는 국내외 전문가의 기조 강연과 블록체인 공공·민간 시범사업 성과에 대한 발표 등이 이어졌다. 행사에 참가한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레지스 팀은 2019 블록체인 시범사업 전시회를 위한 홍보부스를 열어 기존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한계점과 이에 대한 솔루션으로 자체 개발한 ‘레지스 엔터프라이즈’ 및 자체 프로젝트에 대해 소개했다. 레지스 엔터프라이즈는 방위사업청, 한국 인터넷 진흥원, 대한민국 국방부 등 정부 및 공공기관 등 여러 파트너를 통해 기술력을 인정받았으며, 방위사업청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방위산업 및 국방부 군수물자 입찰 평가 과정 등 다양한 업무 프로세스에 적용될 예정이다. 레지스 측은 이번 행사에는 정부가 선

소상공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