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칠레 대통령, 시위 장기화에 최저임금 인상 제안

'부자 감세' 철회 등 잇단 개혁안에도 3주째 시위

 

경제 불평등에 분노한 시위가 3주째 이어지는 칠레에서 대통령이 최저임금 인상 법안을 제안했다고 AP 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바스티안 피녜라 대통령은 최저임금으로 월 470달러(54만5천원)를 보장하는 법안에 서명했다.

 

칠레 정부는 지난 1일에도 법인세 감면과 '특별 영업세' 우대 조치 등 부자 감세로 지적받는 정책을 철회키로 하는 등 시위를 누그러뜨리기 위해 일련의 개혁 정책을 내놓고 있다.

 

지난달 지하철 요금 인상으로 촉발된 이번 시위에서 칠레 국민들이 사회 서비스와 경제 평등을 포함해 정부에 다양한 변화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칠레는 남미에서 부국 반열에 올라 있지만 2017년 기준 상위 1%의 부자들이 부의 26.5%를 차지하는 등 양극화가 극심한 것으로 유엔 중남미·카리브경제위원회 조사 결과 나타났다.

 

경제 양극화에 대한 시위가 격화하면서 칠레는 이달과 다음 달 예정됐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와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5) 개최도 포기했다.

 

한편 피녜라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경찰의 시위대 살해·성폭행 의혹에 대해서는 "정부는 이번 사안에 대해 전혀 감출 게 없다"며 부인했다.


포토리뷰

더보기

경제

더보기

중기·벤처

더보기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레지스 블록체인, 2019 블록체인 진흥주간 참여
(프라임뉴스) 블록체인기술연구소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개최하는 ‘제 2회 블록체인 진흥주간’ 행사에 참여하여 자체 개발한 프라이빗 블록체인 솔루션 레지스 엔터프라이즈 및 관련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시범사업 전시회를 지난 16일 열었다. 올해 2회째를 맞는 블록체인 진흥주간은 지난 16일~18일 서울 코엑스에서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다. 3일 동안 진행되는 블록체인 콘퍼런스에서는 국내외 전문가의 기조 강연과 블록체인 공공·민간 시범사업 성과에 대한 발표 등이 이어졌다. 행사에 참가한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레지스 팀은 2019 블록체인 시범사업 전시회를 위한 홍보부스를 열어 기존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한계점과 이에 대한 솔루션으로 자체 개발한 ‘레지스 엔터프라이즈’ 및 자체 프로젝트에 대해 소개했다. 레지스 엔터프라이즈는 방위사업청, 한국 인터넷 진흥원, 대한민국 국방부 등 정부 및 공공기관 등 여러 파트너를 통해 기술력을 인정받았으며, 방위사업청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방위산업 및 국방부 군수물자 입찰 평가 과정 등 다양한 업무 프로세스에 적용될 예정이다. 레지스 측은 이번 행사에는 정부가 선

소상공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