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재계

日 4~9월 경상수지 흑자 110조원…작년 동기 대비 3.3%↓

 

일본 정부 회계연도 기준으로 올(2019년) 상반기에 해당하는 지난 4~9월 일본의 경상수지 흑자가 작년 동기보다 3.3% 감소했다.

 

일본 재무성이 11일 발표한 2019회계연도 상반기(4~9월) 국제수지 동향(속보치)에 따르면, 이 기간의 경상수지는 10조3천382억엔(약 110조원) 흑자로 집계됐다.

 

작년 동기와 비교해 흑자액이 3.3% 줄었지만 흑자기조는 반기 기준으로 11기째 이어졌다.

 

경상수지 항목 중에서 수출입 동향을 보여주는 무역수지는 작년 동기의 흑자(1조1천245억엔)에서 241억엔 적자로 돌아섰다.

 

지난 4~9월 일본의 수출은 작년 동기보다 6.1% 감소한 37조5천796억엔, 수입은 3.3% 줄어든 37조6천38억엔을 기록했다.

 

일본의 수출 감소는 미·중 간 무역갈등의 영향이 크지만, 한국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에 따른 사실상의 보복 조치로 지난 7월부터 단행한 일본 정부의 대한(對韓) 수출 규제로 악화한 한일 양국의 교역 상황도 한 원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 9월 일본의 한국 수출액은 4천28억엔(약 4조3천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5.9% 떨어지는 등 올 7월 이후 감소세가 한층 두드러지고 있다.

 

이 기간에 한국으로부터의 수입액은 2천513억엔으로 8.9% 감소했다.

 

 

이로써 일본은 9월 한 달간 한국과의 교역에서 1천514억엔의 흑자를 올렸지만 흑자폭은 작년 동월보다 25.5% 급감했다.

 

일본은 지난 4~9월 해외 투자에서 발생하는 이자와 배당 동향을 나타내는 제1차 소득수지에선 작년 동기 수준인 11조3천79억엔의 흑자행진을 이어갔다.

 

여행 및 화물 운송을 포함하는 서비스수지 수지는 2천711억엔 적자를 기록해 작년 동기(-7천619억엔)보다 적자폭이 크게 줄었다.

 

한편 이날 함께 발표된 일본의 9월 경상수지는 작년 동월 대비 12.5% 감소한 1조6천129억엔 흑자였다.

 

일본의 월간 경상수지 흑자는 63개월째다.


포토리뷰

더보기

경제

더보기
고용노동부, 기업 맞춤형 훈련으로 ‘경력있는 신입사원’양성한다
(프라임뉴스)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와 한국기술교육대학교 부설 직업능력심사평가원(원장: 이문수)은 기업 맞춤형 국가기간.전략산업직종훈련(‘기업 맞춤형 국기훈련’) 32개 훈련과정(25개 훈련기관)을 선정했다. 기업은 직무 관련 경력과 경험을 가진 신입직원을 선호한다. 그러나, 구직자가 직무를 경험 할 수 있는 경로는 실습 사원(인턴)이나 임시 부업(아르바이트) 등으로 제한되어 있어 기업이 요구하는 직무 경험과 차이가 있다. 이러한 기업과 구직자 사이에 부조화를 줄이기 위해 직업훈련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지만 기존 직업훈련이 이론, 자격증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어 개별 기업의 수요를 맞추는 데 한계가 있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구직자에게 직무 경력을 쌓을 수 있는 기회를 주고 기업은 실무능력을 갖춘 인력을 채용할 수 있도록 실무와 경험을 중심으로 훈련하는 기업 맞춤형 국기훈련을 신설했다. 기업 맞춤형 국기훈련에서 훈련기관은 기업과 협약을 체결해서 협약기업의 실제 직무내용을 훈련과정에 반영하고, 연구과제(프로젝트) 훈련을 통해 훈련생이 실제 기업에서 생산·공급하는 제품을 설계하고 제작하도록 한다. 예를 들어, 협약기업이 의료기기 생산기업이라면 훈련

중기·벤처

더보기
월드옥타, 유럽·CIS, 대양주 지역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 개최
월드옥타(세계한인무역협회, 회장 하용화)는 다음 달 13일부터 15일까지 프라하와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유럽·CIS와 대양주 지역 차세대들을 위한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를 연다. ‘함께 성장하는 차세대’라는 슬로건 아래 체코 프라하에서 개최하는 ‘유럽·CIS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에는 유럽·CIS 27개국 38개 지회 소속 차세대 임원과 각 지회별 지회장 추천을 받은 우수 차세대들이 참석한다. 같은 날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서도 대양주 2개국 8개 지회 차세대들이 한자리에 모여 ‘대양주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올해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는 대륙별 차세대 비즈니스 교류를 활성화하고, 지역 특성에 따른 창업지원 방향 및 월드옥타 앱 활성화를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한다. 한편, 대양주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에서는 참가자들의 기부로 코로나 19 확산을 방지하고 위기를 극복하는 데 작은 보탬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중국회원들에게 예방용품을 지원하기로 결정하는 등 사회공헌활동도 함께 하기로 했다. 월드옥타는 지난 1월 18일부터 차세대위원회 임원워크숍을 열어 올해 7개 도시에서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를 개최하기로 했다. 하용화 회장은 "차세대 리더스 콘

소상공인

더보기
부동산 재생 NPL전문가 김두칠 박사 “부동산 소유자를 위한 경매취하자금 지원” 의사 밝혀
(프라임뉴스) NPL분야에서 투자전문가를 선정한다면 김두칠 박사가 우선적으로 거론된다. 김두칠 박사는 최초로 NPL융합투자이론을 정립했고, NPL분야 연구논문으로 부동산학 석사 및 박사학위를 취득한 NPL투자전문가이다. 김두칠 박사는 20년 NPL분야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 최초로 NPL투자분야, 자산관리 전문서적인「투자자산관리론(부연사)을 출간한 바 있다. 동 서적은NPL투자 자산관리업무의 기본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김두칠 박사는 법률개정으로 NPL투자시장이 축소되자 관심을 갖고 주목한 분야가 단기 유동자금 악화로 ‘임의경매에 처한 부동산’이다. 동 경매부동산의 경우 담보조건은 되지만 채무자의 신용과 경매등기, 압류와 가압류등기 등이 있으면 현실적으로 제도권 금융기관 대출이 불가능하다. 이는 등기말소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성과 여러 가지 채권채무관계의 불확실성 때문이라고 밝혔다. ‘소유자를 도와주고, 부동산을 살리는 가치에 관심을 갖게 된 김두칠 박사는 ‘임의경매등기, 압류와 가압류등기, 가처분등기 등 엄밀히 보면 모두 NPL분야이기에, 자신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과감하게 부동산의 모든 채권과 부동산등기를 말소시키고 금융기관 대출조건이 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