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재계

日 4~9월 경상수지 흑자 110조원…작년 동기 대비 3.3%↓

 

일본 정부 회계연도 기준으로 올(2019년) 상반기에 해당하는 지난 4~9월 일본의 경상수지 흑자가 작년 동기보다 3.3% 감소했다.

 

일본 재무성이 11일 발표한 2019회계연도 상반기(4~9월) 국제수지 동향(속보치)에 따르면, 이 기간의 경상수지는 10조3천382억엔(약 110조원) 흑자로 집계됐다.

 

작년 동기와 비교해 흑자액이 3.3% 줄었지만 흑자기조는 반기 기준으로 11기째 이어졌다.

 

경상수지 항목 중에서 수출입 동향을 보여주는 무역수지는 작년 동기의 흑자(1조1천245억엔)에서 241억엔 적자로 돌아섰다.

 

지난 4~9월 일본의 수출은 작년 동기보다 6.1% 감소한 37조5천796억엔, 수입은 3.3% 줄어든 37조6천38억엔을 기록했다.

 

일본의 수출 감소는 미·중 간 무역갈등의 영향이 크지만, 한국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에 따른 사실상의 보복 조치로 지난 7월부터 단행한 일본 정부의 대한(對韓) 수출 규제로 악화한 한일 양국의 교역 상황도 한 원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 9월 일본의 한국 수출액은 4천28억엔(약 4조3천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5.9% 떨어지는 등 올 7월 이후 감소세가 한층 두드러지고 있다.

 

이 기간에 한국으로부터의 수입액은 2천513억엔으로 8.9% 감소했다.

 

 

이로써 일본은 9월 한 달간 한국과의 교역에서 1천514억엔의 흑자를 올렸지만 흑자폭은 작년 동월보다 25.5% 급감했다.

 

일본은 지난 4~9월 해외 투자에서 발생하는 이자와 배당 동향을 나타내는 제1차 소득수지에선 작년 동기 수준인 11조3천79억엔의 흑자행진을 이어갔다.

 

여행 및 화물 운송을 포함하는 서비스수지 수지는 2천711억엔 적자를 기록해 작년 동기(-7천619억엔)보다 적자폭이 크게 줄었다.

 

한편 이날 함께 발표된 일본의 9월 경상수지는 작년 동월 대비 12.5% 감소한 1조6천129억엔 흑자였다.

 

일본의 월간 경상수지 흑자는 63개월째다.


포토리뷰

더보기

경제

더보기

중기·벤처

더보기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레지스 블록체인, 2019 블록체인 진흥주간 참여
(프라임뉴스) 블록체인기술연구소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개최하는 ‘제 2회 블록체인 진흥주간’ 행사에 참여하여 자체 개발한 프라이빗 블록체인 솔루션 레지스 엔터프라이즈 및 관련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시범사업 전시회를 지난 16일 열었다. 올해 2회째를 맞는 블록체인 진흥주간은 지난 16일~18일 서울 코엑스에서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다. 3일 동안 진행되는 블록체인 콘퍼런스에서는 국내외 전문가의 기조 강연과 블록체인 공공·민간 시범사업 성과에 대한 발표 등이 이어졌다. 행사에 참가한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레지스 팀은 2019 블록체인 시범사업 전시회를 위한 홍보부스를 열어 기존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한계점과 이에 대한 솔루션으로 자체 개발한 ‘레지스 엔터프라이즈’ 및 자체 프로젝트에 대해 소개했다. 레지스 엔터프라이즈는 방위사업청, 한국 인터넷 진흥원, 대한민국 국방부 등 정부 및 공공기관 등 여러 파트너를 통해 기술력을 인정받았으며, 방위사업청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방위산업 및 국방부 군수물자 입찰 평가 과정 등 다양한 업무 프로세스에 적용될 예정이다. 레지스 측은 이번 행사에는 정부가 선

소상공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