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JP모건 다이먼 CEO "소득 불평등은 큰 문제“

 

부자 증세 등을 지지해온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체이스 최고경영자(CEO)가 10일(현지시간) 방송된 미국 CBS 시사 프로그램 '60분(60 minutes)'과 인터뷰에서 미국 내 소득 불평등을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다이먼 CEO는 "부자들은 많은 방법으로 훨씬 더 부유해지고 중산층 소득은 15년여간 제자리걸음"이라면서 "이는 미국에 좋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본인의 연봉이 너무 높지 않으냐는 질문에는 "이사회가 결정하는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작년 다이먼 CEO의 총 보수는 약 3천100만 달러(360억원)였다.

 

다이먼 CEO는 미국 경제와 관련해서는 올해 성장이 둔화하기는 했지만, 여전히 긍정적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그는 "미국 경제의 70% 수준인 소비 부문이 강하다"고 설명했다.


포토리뷰

더보기


중기·벤처

더보기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레지스 블록체인, 2019 블록체인 진흥주간 참여
(프라임뉴스) 블록체인기술연구소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개최하는 ‘제 2회 블록체인 진흥주간’ 행사에 참여하여 자체 개발한 프라이빗 블록체인 솔루션 레지스 엔터프라이즈 및 관련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시범사업 전시회를 지난 16일 열었다. 올해 2회째를 맞는 블록체인 진흥주간은 지난 16일~18일 서울 코엑스에서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다. 3일 동안 진행되는 블록체인 콘퍼런스에서는 국내외 전문가의 기조 강연과 블록체인 공공·민간 시범사업 성과에 대한 발표 등이 이어졌다. 행사에 참가한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레지스 팀은 2019 블록체인 시범사업 전시회를 위한 홍보부스를 열어 기존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한계점과 이에 대한 솔루션으로 자체 개발한 ‘레지스 엔터프라이즈’ 및 자체 프로젝트에 대해 소개했다. 레지스 엔터프라이즈는 방위사업청, 한국 인터넷 진흥원, 대한민국 국방부 등 정부 및 공공기관 등 여러 파트너를 통해 기술력을 인정받았으며, 방위사업청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방위산업 및 국방부 군수물자 입찰 평가 과정 등 다양한 업무 프로세스에 적용될 예정이다. 레지스 측은 이번 행사에는 정부가 선

소상공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