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재계

경찰, '회삿돈 유용' 혐의 조석래 전 효성그룹 회장 방문조사

 

효성그룹 총수 일가의 회삿돈 유용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조석래 전 효성그룹 회장을 최근 방문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지난 14일 서울 성북구 조 전 회장 자택에 수사관들을 보내 기초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관계자들을 면담했다.

 

경찰은 조 전 회장이 건강상 이유로 출석 조사가 어렵다는 입장을 밝히자 정확한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한편, 혐의에 관한 기본 입장을 묻고자 방문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회장은 혐의를 전반적으로 부인하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수사상황과 내용 등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조 전 회장과 아들인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과거 자신들이 피의자였던 여러 형사사건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려 변호사 선임료 등 소송비용으로 지출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에 대해 수사 중이다.

 

작년 9월 첩보를 입수해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이후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이상운 효성 부회장과 그룹 법무팀장 등 관련자를 차례로 소환해 사실관계를 확인해 왔다. 지난달 30일에는 조현준 회장을 불러 조사했다.

 

효성그룹은 그간 전직 검사장 등 검찰 고위직 출신 '전관'을 포함한 변호사들과 법률자문을 계약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변호사들이 회사 경영 전반과 관련한 법률자문을 맡는 형식을 취하면서 실제로는 총수 일가의 형사소송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수사 중이다.

 

경찰은 조 전 회장 등 관련자 추가 조사를 거쳐 올해 안에는 사건을 마무리하고 검찰에 송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포토리뷰

더보기


중기·벤처

더보기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레지스 블록체인, 2019 블록체인 진흥주간 참여
(프라임뉴스) 블록체인기술연구소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개최하는 ‘제 2회 블록체인 진흥주간’ 행사에 참여하여 자체 개발한 프라이빗 블록체인 솔루션 레지스 엔터프라이즈 및 관련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시범사업 전시회를 지난 16일 열었다. 올해 2회째를 맞는 블록체인 진흥주간은 지난 16일~18일 서울 코엑스에서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다. 3일 동안 진행되는 블록체인 콘퍼런스에서는 국내외 전문가의 기조 강연과 블록체인 공공·민간 시범사업 성과에 대한 발표 등이 이어졌다. 행사에 참가한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레지스 팀은 2019 블록체인 시범사업 전시회를 위한 홍보부스를 열어 기존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한계점과 이에 대한 솔루션으로 자체 개발한 ‘레지스 엔터프라이즈’ 및 자체 프로젝트에 대해 소개했다. 레지스 엔터프라이즈는 방위사업청, 한국 인터넷 진흥원, 대한민국 국방부 등 정부 및 공공기관 등 여러 파트너를 통해 기술력을 인정받았으며, 방위사업청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방위산업 및 국방부 군수물자 입찰 평가 과정 등 다양한 업무 프로세스에 적용될 예정이다. 레지스 측은 이번 행사에는 정부가 선

소상공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