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

황교안 단식에 박지원 "다음 순서인 사퇴가 기다려"

"삭발·단식, 21세기 정치인이 하지 말아야 할 것들"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20일 국정 실패의 책임을 묻겠다며 단식에 나서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제발 단식하지 말라. 그다음 순서인 사퇴가 기다린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드디어 황 대표가 21세기 정치인이 하지 않아야 할 세 가지인 단식, 삭발, 의원직 사퇴 중 두 개 이행에 돌입한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9월에는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했었다.

 

박 의원은 "(황 대표는) 의원이 아니기에 의원직 사퇴는 불가능하지만 당 대표직 사퇴카드만 남게 된다"며 "이런 방식의 제1야당으로는 국민 눈높이에 부응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위기를 단식으로 극복하려고 해도 국민이 감동하지 않는다"며 "국민이 황 대표에게 바라는 것은 이 세 가지나 장외투쟁이 아니라 야당의 가장 강력한 투쟁 장소인 국회를 정상화하고, 문재인 정부 실정을 비판하며 발목만 잡지 말고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대안을 제시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토리뷰

더보기

경제

더보기
"확실한 변화, 대한민국 2020" 더 좋은 일자리, 반등을 넘어 체감으로!
(프라임뉴스)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2.11(화) 청와대 영빈관에서 2020년 "국민과 함께하는 일자리 업무보고"를 하였다. 이날 보고는 ‘일자리’ 업무보고로 대통령과 국무총리, 일반 국민, 당.청 인사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용노동부와 농식품부, 환경부 3개 부처가 합동으로 "확실한 변화, 대한민국 2020" ‘더 좋은 일자리, 반등을 넘어 체감으로’라는 주제로 진행되었다. 특히, 이날 업무보고는 일자리 현장에 있는 국민들을 초청하여 ”국민과 함께 하는 업무보고“로 진행하였다. 각계각층의 국민들이 생생한 일자리 현장의 이야기와 함께 정부에 바라는 점을 전달하였으며, 이날 모인 각 부처 장관들은 국민의 한분 한분의 의견을 경청하고 이를 적극 검토하여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약속하였다. 고용노동부장관은 이날 업무보고에서 ‘일자리 기회 확대’와 ‘일터 문화 혁신’의 두 가지 `20년 핵심목표를 제시하고, 지난해 일자리 반등을 넘어 국민이 체감하는 ‘더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관계부처와 함께 노력하기로 하였다. 특히, “지역.산업이 주도하여 일자리 창출 모델을 설계.발굴하고, 정부가 뒷받침할 때, “더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 낼 수

중기·벤처

더보기

소상공인

더보기